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Search Article

읽은기사 0
no img
- 공지사항
- 질문과 답변
- 자주하는 질문들
미술소식
- 자유게시판
- 행사안내(전시소개)
- 공모/구인/구직
미술시장(투자/경매)
- 미술시장 게시판
- 거래 이야기
- 소장품 이야기
미술교육
- 학습게시판
- 교육행사
- 모집 / 공고
광고안내
제휴문의
제보/투고
사이트맵
오늘 본 기사 및 작품
gjghjghfjhgfjhgjfghjghjghj
   현재위치 : HOME > 아트네 커뮤니티 / 행사안내, 전시소개

제목 아이콘(EYECON)–이은욱(EunukLee)개인전
글쓴이 스페이스바
날짜 2024-06-30 [17:27] count : 300 IP : 112.152.75.198
SNS

 

아이콘(EYECON)이은욱(EunukLee)개인전

 

일시:202473()-717()

장소:아트스페이스펄(대구중구남산동명덕로3526,2)

아티스트토크:202476일토요일오후3

기획:이윤종(SEOFAC),송요비(10AAA)

주관:현대미술연구소(CAI),아트스페이스펄(ArtSpacePurl)

 



EYECON: _세상을 만나는 창으로써의 신체/ 그리고 ‘I’를 대신하는 ‘Eye’

(송요비/디렉터, 10AAA)

 

전시 제목으로 선택한 아이콘(eyecon)은 시대의 우상을 의미하는 아이콘(icon)과 같은 발음을 가지지만 다른 의미로 사용한 작가가 단어 조합으로 만든 단어이다. 내면의 세계를 영상으로 작업한 초기 영상 아이콘 (EYECON), 2006’은 작가의 작품 세계의 시작이 되는 작품으로 사전에 존재하는 아이콘(icon)_(특정한 사상·생활 방식 등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우상과는 다르게 세상을 바라보는 창인 눈(EYE)을 통해 작품에 자신(I)의 생각을 담아내고자 하는 의미로 사용하였다.

 

이후 작가의 드로잉 작품에 가늘고 다양한 선들의 조합으로 구성된 화면에도 눈의 형태가 숨겨져 있듯이 곳곳에 그려졌다. 화면의 삼각형, , 그리고 가로지르는 직선들은 우주의 건축적 구조와 수학 패턴을 통해 특정 형태를 완성해 간다. 종이와 캔버스위의 선들은 작가의 출생 년도를 의미하는 숫자 81‘ ,’(EYE)’자아(EGO)’라는 글자들과 눈을 그린 도상들 모두 작가인 (I)’를 지시한다. 또한 드로잉 화면 위 검은 선의 움직임은 매번 새로운 형태와 함께 복잡한 선의 미로 형상으로 나타난다.

 

예술- 생각 에너지의 순환

 

개인적인 것이 일반적인 것이다라고 했던 릭 루빈(2023)은 예술이 생각 에너지의 순환이라고 하였다. 에너지는 매번 다른 방식으로 결합해서 돌아오기에 새로워 보이기에 세상에는 똑같은 구름은 없다는 것이다. 처음 접하는 예술 작품이 깊은 차원의 울림을 줄 수 있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하였다. 그는 익숙한 무언가가 그저 낯선 형태로 돌아온 것이기에 깨닫지 못할 뿐, 그것이 우리가 찾고 있던 무언가일 수도 있다고 한다. 절대로 끝나지 않는 퍼즐의 마지막 한 조각 같은 아이디어를 현실로 바꾸면 훨씬 작아 보이고 세상의 것이 아니었지만 세상의 것이

되게 된다고 하였다. 이은욱의 알고리즘 드로잉을 보면서 이 말이 떠오른 것은 우연일까? 작가가 화면 위에 만들어낸 에너지의 선들이 마치 설명을 초월하는 훨씬 거대한 무언가, 즉 무한한 가능성으로 가득한 세계의 일부처럼 눈앞에 다가온다.

 

런던 유학 시절 초기 영상과 시도들

 

작가는 한 게임회사에 몸담고 있는 삶과 예술가의 삶을 함께 살아오고 있다. 현대미술 작가로서 생존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던 삶을 인터뷰를 통해 알 수 있었다. 두 가지 삶을 스스로 구분지으려 하면서 지내왔다고 하였다. 작가는 직장 생활 속에서는 초기에는 스스로의 의견과 생각을 드러내는 모습이 있었지만 점차 자신의 의견을 내기 보다 타인의 생각을 들으려 하는 모습을 갖게 되었다고 하였다. 또한 작업 초기에 가졌던 자심감도 많이 잃게되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었다. 초기 작품 애국가(National Anthem), 2006”는 작가의 입을 확대하여 화면을 가득채운 영상이다. 작가는 이 작품을 이방인으로 해외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다고 하였다. 영국에 거주할 당시 많은 외국인이 느꼈을 심리에 대한 작업을 하고자 하였다. “I EAT RUBBISH(2006)”는 템즈 강변에 떠있는 환경 프로젝트 ‘I EAT RUBBISH’ 뒷 배경에 영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기관인 테이트 모던(Tate Modern)이 등장한다. 화면 속 ‘I EAT RUBBISH’에 대해 작가는 당시 템즈강의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한 설치물을 보면서 현대미술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어 영상을 찍게 되었다고 하였다. 사운드 작업도 함께 시도했던 작품으로 예술인지, 쓰레기인지혼동되는 현대미술의 단면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으로 제작하였다고 했다. 20대 당시 작가의 예술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고민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서울 세운상가의 서팩 공간에서의 드로잉 설치와 사운드 아티스트(홍초선)와 협업

 

공간의 알레고리 X 또 다른 우주(Allegory of space x Another Universe, 2018, 사운드 홍초선)” 영상은 전시 공간 전체를 그물로 설치하여 알고리즘 드로잉을 공간에 구현하고 그 공간을 사운드 아티스트의 소리로 가득 채웠던 설치 작품이었다. 이를 영상으로 기록하여 대구의 아트 스페이스 펄 공간에 프로젝션하여 서울의 세운상가와 대구 아트 스페이스 펄의 물리적공간/ 시간적 사이를 관객의 상상으로 채우는 경험을 공유한다. 이 작품은 특별히 사운드 아티스트가 함께 작업하여 2차원적 드로잉을 3차원적으로 재현하고 디지털로 기록한 시공간에 대한 작가의 연구가 집약된 결과물이다. 당시 이은욱 작가는 세운상가에서 이윤종 대표와 함께 서팩을 구성하고 다양한 문화 연구를 시도하기도 하였다. 전시와 연구를 통해 공간이 주는 에너지는 사람을 모이게 하고 생각을 실현하게 하는 경험을 나눌 수 있었다. 대구 아트 스페이스 펄 공간도 역시 사람을 모으고 생각 에너지를 느끼게 하는 공간이기에 본 영상으로 처음 상영되는 장소로 적합한 만남이 될 것이다.

 

알고리즘 드로잉(Algorithm Drawing): AI기술 발전과 인간에 대한 탐구

 

개인의 경험과 삶이 작품에 투영되는 것을 이은욱의 작품 알고리즘 드로잉' 시리즈에서 찾을 수 있다. 인간의 능력에 많은 위기의식을 가져온 AI에 대한 작가의 인식과 게임작가들과의 협업이 작업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작가에게 중요한 상징인 단안의 눈(single eye)’은 작가 몸의 일부로 외부 세계인 우주와의 창, 주관성의 어두운 큰 구멍(hole)을 의미한다. 세밀한 선과 면들 사이로 보이는 구불구불한 미로들은 몸의 광학기관들과 연계하여 작업 표면에 블랙홀들을 생성하면서 중력을 넘어 무한 깊이로 관객을 안내한다. “정의되지 않은 행성간의 알고리즘

(Undefined Interstellar Algorithm), 2019”시리즈 작품에서 타인의 존재는 시간과 공간이 초월되면서 다양한 층으로 나타난다. 컴퓨터 이외 창작가의 역할에 고민을 하는 작가는 알고리즘 드로잉을 통해 인간 창작의 영역에 대한 고민들 드러낸다. 인공지능 프로그램 개발자인 아흐메드 예가말(Ahmed Elgammal)은 명시적으로 자신들은 기계가 새롭고, 창의적(creativity)이고, 흥미로운 예술작품을 창작하는 방식을 찾고자 한다고 하였다. 런던 대학교 과학철학과 명예교수 아서 밀러(Arthur I, Miller, 1930~)역시 인간처럼 창의성을 가질 수 있으며, 따라서 이 기반으로 예술 창작 역시 가능할 것임을, 혹은 어쩌면 그 시작에 와 있는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인공지능의 그림은 그림 속 형상의 일부 혹은 전부가 왜곡되거나, 또는 형상을 아예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비구상적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인공지능의 그림은 인간의 추상적이고 비구상적인 현대미술과 유사해 보인다. 그러나 인간의 현대미술에 나타나는 추상적인 요소들은 예술가 개인의 스타일 혹은 즉흥적인 행위의 결과처럼 개별적인

현상으로 설명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코스믹 멤브레인(Cosmic Membrane): 개인의 내면세계와 외부 세계의 탐구

 

아트 스페이스 펄 전시 공간을 들어섰을 때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작품이자 가장 마지막으로 만나는 작품은 최근 작 우주 세포막(코스믹 멤브레인_Cosmic Membrane)”2019년 런던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Transcend-ence_Drawing, 2019>시리즈이다. 우주적 차원에서 이러한 연결이 개인의 내면 세계와 어떻게 교차하고 있는 지, 우리 각자는 우주의 일부로서 그 사이에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얇은 막과 같은 공간 멤브레인(Membrane’)에 대한 탐구이다. 이 막은 물리적 공간을 넘어서 우리의 의식과 우주적 에너지가 만나는 접점을 의미한다. 작품 속에서 이 막은 때로는 우리를 둘러싼 우주의 에너지를 분리하는 경계로, 때로는 이러한 에너지

가 서로 교류하고 합쳐지는 공간으로 표현된다. 이정연 비평가는 2018년 이은욱 개인전 글에서 주체성의 형성과정에서 이어온 세상의 선험적 체계와의 치열한 대화에서 타자를 초청하는 실험적 의미를 갖고 있다. 그의 우주를 지지했던 작은 수첩은 외부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는 사각 캔버스로 바뀌었다고 하였다. 작은 수첩에서 시작한 소우주를 만나는 시간 관객도 각자 만의 눈(EYE)으로 자신의 소우주를 상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

 

*Artist Bio

 

이은욱(b.1981)은 현재 게임회사에서 근무하며 한국에서 작업기반을 두고 다양한 활동을 하는 작가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을 졸업하고 런던예술대학교 센트럴 세인트 마틴 컬리지에서 파인아트로 석사를 졸업하였다. 2006년 런던 블루룸 에서 첫 개인전을 가진 이래, 스페인 몬손에서 열린 Arteria 2007, 스웨덴의 Varmlansk Film festival, 2009 년 아이스랜드에서의 700IS Rein-deerland Festival 등에서 스크리닝에 초대 되었다. 2007년 서울 갤러리 175, 2018 년 서울 세운상가의 스페이스바에서 멤브래인 아이(Membrane Eye)전시를 가졌으며, 2019년 런던 Old Police Station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네팔 Bikalpa Art Center, Kathmandu 레지던시에 참여하였다. 전시기획으로 넥슨 사옥에서의 2024 NDC Game Art Exhibition, 2022 예술의 전당 넥스테이지 Game Art Exhibition등을 진행하기도 하였다.

 

*협업기관 소개

현대미술연구소/ 아트 스페이스 펄

 

현대미술연구소(소장: 김옥렬)20094월 대구에서 설립되었다. 본 연구소의 목적은 지역뿐 아니라 국내 외 동시대미술을 견인하는 현장비평과 전시기획을 체계적으로 연구하여 이론과 현장이 조화롭게 담론을 형성해 나가는 현장미술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이는 이론과 실천 간의 상호 소외의식을 다양한 담론을 통해 연결고리를 찾아 미술 소통의 실천적 의미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동시대 미술의 현재와 미래의 비전을 위해 현대미술연구소는 학술연구, 비평, 전시기획 및 출판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창작과 감상이 함께 호흡하는 장으로 미술 소통의 비전을 실천해 나가고자 한다.

 

아트스페이스펄(대표: 정명주)200999일 현대미술연구소의 비전을 실천하기 위하여 설립된 공간이다. ‘은 한국어로 넓고 평평하게 생긴 땅이라는 의미를 지닌 말이기도 하고, 바다와 땅이 만나서 만들어진 개펄의 이다. 이처럼 은 개펄에서 진주를 캐어내듯, 보석 같은 작가를 발굴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러한 의미를 실천하는 장소인 아트스페이스펄은 창작을 위해 열정을 불사르는 작가와 감상자가 만나 상호 교감이 가능한 미술문화지대를 지향한다. 2023년 현대미술연구소에서 미술비평저널 아트리뷰카이 Art Review CAI”를 창간하였으며, 울산 옥동에 새로운 복합문화공간 아트펄유를 운영하고 있다.

https://artspacepurl.com/ | @artpurl_official

 

SEOFAC

서울팩토리(SEOFAC, 이하 서팩, Director 이윤종)는 미술, 게임, 음악, 전시, 문학 등 문화예술 콘텐츠 전문가 단체로, 문화예술과 기술 간 융합을 통해 서울 시민의 감성과 창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실험을 기획하고 추진하기 위해 201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경제적 Download #1 : _6JVtiy_.jpeg (11) Size : 799.2 KB
Download #2 : o4OsxgIp.png (8) Size : 1.14 MB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4   아이콘(EYECON)–이은욱(EunukLee)개인전 스페이스바 2024-06-30 300
393   김세중 개인전 - 'Raison et réflexion' 이유와 사유 스페이스바 2024-05-27 477
392   [스페이스 이수] 김시영의 소우주 스페이스이수 2024-05-24 570
391   한국화 야외 드로잉 가자!! 장희선 2024-03-21 903
390   [스페이스 이수] 리너스 반 데 벨데: 나는 욕조에서 망고를 먹고 싶다 스페이스이 2024-03-08 866
389   [스페이스 이수] 공공디자인, 전후 유럽의 가구 이지연 2023-11-20 1705
388   Oats and Weeds: Anna Liljekrantz, Sofie Clausager Sörensen a.. 스페이스바 2023-09-24 2045
387   Kiaf SEOUL 미디어아트 특별전 스페이스바 2023-09-10 1996
386   [스페이스 이수] 김홍석개인전-속옷을 뒤집어 입은 양복과 치마를 모.. 이지연 2023-08-23 1917
385   [스페이스 이수] JiyongKim Exhibition 이지연 2023-07-17 1791
384   2nd Place NL – 원종임 개인전 스페이스바 2023-05-07 1959
383   [스페이스 이수] 이진한-안녕, 안녕 Hi, Bye 스페이스이수 2023-05-02 1769
382   [스페이스바] 바다가 없다 - 신기운 개인전 스페이스바 2023-02-12 2419
381   [스페이스 이수] «도시의 수집가들» 스페이스 이수 2023-02-06 2358
380   아트쇼 [레어아이템] 스페이스바 2022-07-16 3632
12345678910


  

아트네는     l     이용방법안내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정책     l     제휴안내     l     제보/투고     l     광고안내